동남쪽권원자력의배움터과 법석국제공법이방인학창가 합동으로 땅 청소년들의 암 방비를 위해 적극 나섰습니다.


법석국제공법이방인학창는 거년 6월 만천하적인 암 초극 선거전인 '목숨을 위한 릴레이경주(Relay For Life)'를 주최했으며, "땅 민희 암 초극 동작에 써 달라"며 선거전 이익금 600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이에 동남쪽 권언 자력의 배움터는 기장군에서 관내 청소년 중 사직 자궁경부암 방비 접종 대상물이 아닌 수강생 10명의 명적을 받았으며, 올 1월부터 자궁경부암 방비 접종을 무료로 이바지하기로 했습니다. 


케빈 베이커 법석 국제공법 이방인 교장은 "목숨을 위한 릴레이경주 선거전을 거년 난생처음 주최했으며 올부터는 땅 만들 과 유관 조직체도 초대해 성교 짜임새를 키울 구상입니다. 이익금이 땅 수강생들의 암 방비과 초극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동남쪽권원자력의배움터과 상의한 종결, 첫 기금은 땅 청소년의 자궁경부암 방비 접종에 쓰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동원 동남쪽권원자력의배움터장(의배움터장 사무 대리)은 "관내 국제공법 이방인 학창 수강생과 교직원들이 본성을 모아 증여해주신 소중한 기금이 땅인들의 암 방비과 초극에 원조이 되도록 최상을 다해 뒷바라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목숨을 위한 릴레이경주(Relay For Life)'는 거년 근역에서는 난생처음으로 법석 국제공법 이방인 학창에서 주최됐으며, 전교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이 선거전에 참석했습니다. 동남쪽 권언 자력의 배움터 의료진들도 선거전에 동참해 릴레이경주를 이어갔으며, 구급차를 24시간 뒷바라지하는 등 뜻을 같이 했습니다.